Dole 과일농장

성신여대 굿모닝바나나 행사 참가기

바나나는 밥이다/굿모닝 바나나 2008/04/13 13:39 / by Dole(돌)

바나나밥을 널리 전파하기 위해 돌(Dole)코리아에서는 매일 아침 이쁜 언니들과 캠페인을 열고 있답니다.

아침 굶지 말고 맛있고 영양많고 먹기도 완전 편한 바나나를 밥으로 먹자는거죠. 사실 바나나는 생긴 거부터가 간단하게 잡고 먹을 수 있잖아요.

물론 애기들의 손과 입에는 큰 편이라서 아래와 같은 현상이 나타나곤 하지만... ㅋㅋ 아휴 귀여워라. 바나나 먹어보겠다고 입을 있는대로 쩍쩍~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성신여대 근처에서 캠페인이 있다고 해서 TNM슈테른님과 출동했습니다. 돈암동은 제가 중고딩때 가끔 가서 놀던 곳이죠.

그 때만해도 근처 학교에서 좀 논다는 애들은 돈암동에 모였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좀 노는 애들이 어디서 노는지 잘 모르겠지만 돈암동 거리도 아직 죽진 않은 것 같더라구요. 높은 빌딩도 들어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준비하고 계십니다. 바나나는 밥이다를 하늘 높이 달고 계십니다. 최근 돌코리아 로고가 바뀌었죠. 맑은 하늘이 강조된 것 같습니다. 뭔가 더 신선해보이지 않나요?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를 해주시는 남자분이나 바나나를 나눠주시는 여자분들 의상이 로고와 일치합니다. 푸른하늘을 역시 강조했네요. 여자분 의상은 약간 중국의상 비슷하기도 하구... 대충보면 어느 무림의 도복같기도 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나나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바나나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우르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11시가 좀 넘은 시간이었는데 아점으로 딱인 것 같습니다. 평일엔 바나나를 아침밥으로, 쉬는 날엔 브런치로. 좋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와 함께 <100원 기적>행사도 같이 하는데요, 굿네이버스 후원금으로 사용됩니다. 슈테른님은 무려 200원이나 후원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하나 받았습니다. 생각보다 큽니다. 하나 먹으면 정말 든든해져요. 포장지도 공기가 통하는 걸 사용했습니다. 세심한 배려가 돋보입니다. 리폼 달인분들은 이거가지고 뭔가 살림살이를 만들어내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 분들은 우유팩이나 참치캔 등으로도 뭔가를 뚝딱 만들어내잖아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나나를 드시고 있는 슈테른님. 200원 후원하고 즐겁게 바나나를 드시고 계십니다. 맛있나요? 껍질은 알아서 챙겨갑시다. ^^

행사장을 뒤로하고 전철역으로 내려오니 많은 분들이 바나나를 드시며 걸어가시더군요. 웬지 제가 다 뿌듯하더라구요. 출출할 땐 돌(Dole)의 바나나를 기억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굿모닝 바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13 13:39 2008/04/13 13:39

바삭바삭 달콤한 - 바나나 춘권튀김

바나나는 밥이다/Fruits and Cooking 2008/04/13 09:40 / by Dole(돌)
먹기에도 편하고 먹고나면 든든한 바나나.
그냥 먹어도 맛있고, 구워먹어도 맛있는 바나나.
이번엔 독특하게 튀겨먹어보기.^^



재료 : 바나나(2개), 흑설탕(2), 계핏가루(0.3), 춘권피(4개)


1. 흑설탕과 계핏가루를 잘 섞어 바나나 겉면에 골고루 묻혀주고,










2. 춘권 위에 1을 반으로 잘라 올려 돌돌 말아 준비하고,

** 춘권피 싸기 : 춘권피 아래 1/3부분에 바나나를 놓고 아래 꼭지점 부분을 먼저 위로 올려 접고,
양쪽 옆을 접고 나머지 부분을 돌돌 말아주면 O.K.










3. 170도의 기름에 2를 노릇노릇하게 튀겨주면~

** 너무 오래 튀길 필요없이 춘권피만 노릇해 질 정도로 튀겨주세요.^^









완성~^0^



시식평가 : 한 입 깨물면 와삭하고 부서지는 춘권피와
말랑말랑 젤리같은 달콤한 바나나 속.

재료도 간단하고 만드는 방법은 더 간단하지만 맛은 독특해.^^




춘권피가 없다면 라이스페이퍼를 사용해도 좋고,
둘 다 없다면 만두피를 이용해도 좋고~^^
취향에 맞게 얼마든지 응용가능한 메뉴.

튀김옷을 만들어 입혀 튀기는 것보다 느끼지하지 않아 부담도 적고,
와삭와삭 부서지는 느낌도 재밌고...바나나의 달콤함도 그대로 전해지는..^^



바삭바삭 달콤한 - 바나나 춘권튀김^^



"Fruits and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13 09:40 2008/04/13 09:40

생선만 초밥이냐? 바나나 초밥!

바나나는 밥이다/바나나 도시락 2008/04/12 13:27 / by Dole(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은 생선 초밥 좋아하시나요? 전 몇몇 초밥 빼곤 별로 안 좋아하는데... 히~~
그래서 저 같은 분들을 위한 희소식!!
바로 바나나 초밥을 준비했답니다. 안 어울리다구요? 흐~ 드셔보시면 깜짝! 놀랄 정도로 맛나답니다.
정말 맛나서 최고의 초밥이 아닐까 해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le

"바나나 도시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12 13:27 2008/04/12 13:27

바나나와 함께 하는 팬케익 브런치~~

바나나는 밥이다/Fruits and Cooking 2008/04/11 09:21 / by Dole(돌)

바나나와 함께 하는 팬케익 브런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브런치 먹는게 유행이자나요. ㅎㅎ
브런치로 먹든 아침으로 먹든 점심으로 먹든간에 든든한 식사 한끼로 충분한 바나나를 올린 팬케익이에요.
바나나를 그냥 먹어도 한끼로 든든하긴 하지만..
팬케익을 구워 멋진 바나나와 요구르트 생크림을 같이 팬케익속에 듬뿍 넣어주면
근사하고도 멋진 바나나 케익이 완성 되지요.
 팬케익을 구울때에도 귀여운 스마일 무늬를 넣어 굽게되면 뭐랄까..
바나나와 더 이미지가 맞아떨어지는 느낌이랄까요? ㅎㅎ
저에겐 바나나 역시 귀여운 이미지로 각인되어있으니까요. ^^*




재료~
팬케익 재료 - 달걀 1개, 설탕 15~20g, 꿀 10g, 우유 90g, 베이킹파우더 7g, 바닐라오일 약간,
박력분 75g, 소금 약간, 녹인버터 15g
팬케익에 올려줄 바나나 1~2개, 생크림 30g, 무가당 플레인요구르트 30g, 설탕 약간
스마일무늬 그릴 반죽에 넣어줄 코코아가루나 커피 약간
전 바닐라빈을 섞은 설탕을 사용하였기때문에 바닐라오일은 넣지 않았는데요.. 그렇지 않을경우엔
반죽에 바닐라오일을 약간 섞어주세요.
버터는 중탕으로 녹이거나 전자렌지에 살짝 돌려 녹여주세요.



먼저 팬케익을 만들어 줍니다.
반죽에 들어가는 달걀은 흰자 노른자 분리하여 따로 볼에 담아줍니다.
머랭을 만들 분리해둔 흰자를 거품기로 풀어준뒤 설탕의 1/2양을 2번에 나눠 넣어가며 섞어주세요.
설탕을 섞어 뿔이 단단히 서는 머랭을 만들어주세요. 사진처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다른 볼에 노른자를 넣고 풀어준뒤 머랭에 넣고 남은 설탕과 꿀을 넣어 섞어주세요.
저처럼 바닐라설탕이 아닌분들은 이때 바닐라오일도 몇방을 떨어뜨려 넣어 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유를 절반씩 나눠 넣어가며 거품기로 섞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력분과 베이킹파우더, 소금 약간을 체쳐 넣어 뭉치는 가루가 없도록 고루 섞어주세요.
그런뒤 전자렌지에 살짝 돌려 녹인 버터를 넣어 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만들어둔 머랭을 2번에 나눠 넣어가며 섞어주세요.
그렇게 고루 반죽이 섞이면 팬에 적당히 반죽을 떠올리고 구워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죽을 굽기전에 그냥 구울분들은 안하셔도 되지만..
저처럼 스마일 무늬를 팬케익에 넣고 싶은분들은 고루 섞인 반죽을 한스푼정도 조금 따로 덜어준뒤
코코아가루나 커피를 조금 섞어 브라운색의 반죽을 만들어주세요.
그렇게 섞어 만들어 비닐 짤주머니에 담아준뒤 가위로 반죽이 나올 입구쪽을 조금 짤라 뚫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라이팬을 약불에 올려 달궈준뒤 키친타올에 식용유를 살짝 뭍혀 팬을 슥~ 한번 닦아주세요.
팬에 기름을 많이 두르면 팬케익 자체에 얼룩이 생겨 이뿌게 굽히지 않거든요.
거의 기름이 없어야 더 깔끔하게 잘 굽혀요. 대신 코팅이 좋은 재질의 팬이라면 더 좋을듯...
약불에 달군 팬위에 코코아가루를 섞은 반죽을 스마일 모양으로 짜줍니다. 몇초정도 익힌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자로 스마일무의 윗면에 팬케익 반죽을 적당히 떠 올립니다.
이렇게 반죽을 올린뒤 거품이 몽글몽글 올라올때 뒤집어주세요. 너무 빨리 뒤집어도 색이 안나구요.
너무 늦게 뒤집어도 탄색으로 나오니 적당히 거품이 올라올때 재빨리 뒤집어주세요.
전 이 레시피 양으로  지름 10cm정도 팬케익 8개정도 구운거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팬케익은 잘 구워둔뒤~ 팬케익 위에 올려줄 크림을 만들어주세요.
차가운 생크림에 설탕을 아주 약간 넣은뒤 거품기로 풀어 휘핑하여 단단히 올려주세요.
거기에 차가운 플레인 요구르트를 넣고 주걱으로 섞어주면 크림 완성이에요.
재료 준비가 어렵다면 그냥 생크림이나 플레인 요구르트만 각각 사용하셔도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뒤 바나나도 준비합니다.
1~2개정도 적당히 도톰한 두께로 슬라이스 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워 식힌 팬케익 위에 크림을 조금씩 듬성듬성 올려주고~
그 사이사이에 슬라이스한 도톰한 바나나를 올려주세요. 그리고 다시 팬케익을 올린뒤 반복하여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위에는 다시 팬케익을 한장 올려주면 너무너무 귀엽고 사랑스런 바나나 케이크 완성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일 모양도 넘 귀엽구요.. 사이사이 들어간 바나나도 사랑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나나에 민트잎을 살짝 올려주니 싱글싱글 해보이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나나가 팬케익 사이사이 들어가서 더 든든한 브런치가 될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을땐 그럴듯하게 포크와 나이프를 이용해서 썰어 먹어주면 아주 근사한 식사 시간이 될듯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든든한 바나나가 들어간 멋진 브런치 준비해보세요~~ ^^*

"Fruits and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11 09:21 2008/04/11 09:21

비가 와도 즐거웠던 바나나 소풍~

바나나는 밥이다/바나나로 보는 세상 2008/04/10 16:52 / by Dole(돌)

총선날. 가볍게 아점을 먹고 투표를 하고! 2시에 어린이대공원으로 소풍을 가기로 했다. 미리 바나나를 대형마트에서 사왔다. 보통 바나나는 들고가기도 뭐시기하고 무거울 것 같기도해서 미니 바나나를 샀다. 원래 야심찬 계획은 바나나 케이스에 바나나 1개씩 넣어 선물로 주는거였는데... 아까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 16개였는데 가격은 2,980원. 개당 약 186원! 도시락 먹고 후식으로 먹으면 끝내주겠지싶어 마음이 다 흐믓했다. 전에 사두었던 바나나걸이에 걸었다. ㅋㅋㅋ 미니바나나라 그런지 귀여웠다. 보통 바나나를 걸어둔 것과 비교해보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크기의 바나나를 걸어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 바나나를 걸어둔 모습


함께 갔던 친구들은 총 12명~  아침부터 하늘이 수상했지만 운 좋으면 웬만큼 놀다 뒷풀이 쯤 비가 와줄 수도 있겠다싶어 강행하기로 했다. ( 소풍이 등산도 아니고... 강행씩이나... ㅋㅋ )

1분 1초가 급한 이 마당에 12명이 다 모이는 데만해도 30여분이 흘렀다. 공휴일이라 그런지 날씨가 구리구리함에도 불구하고 어린이대공원엔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가족 단위로 온 곳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연인 혹은 미팅목적으로 잔뜩 빼 입고 온 젊은이들....(넌 젊은이 아니냐? ^^;)이 많았다.

입장에서부터 비가 조금씩 떨어지는 듯 싶어 우선 싸 온 도시락부터 먹어야겠다는 강박관념이 생기기 시작했다. 비오는 데 빙 둘러앉아 먹을 순 없잖은가! 역시 먹는 언니들 친구들이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은 [저 푸른 초원 위의 바나나의 부채 라인] 흠...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나는 바나나와 김밥천국에서 값나가는(?) 참치김밥과 김치김밥을 사왔는데 애들은 장난아니었다. 핫케익을 구워온 녀석도 있었고 유부초밥에 주먹밥... 대추차를 2시간이나 끓여 가져온 친구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사온 김밥은 나부터도 먹지도 않았다. 다른 맛난 음식을 하나씩만 먹어도 배가 부르더라. 결국 내가 사간 김밥은 도로 들고왔고, 오늘 아침에 미역국과 함께 먹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바나나는 후식으로 괜찮았다. 크기가 작아 후식으로는 딱이었다. 안그래도 바나나는 밥이라면서 굶지말고 간편하고 영양도 많은 바나나를 밥 대용으로 먹으라고 캠페인을 하는데 밥 먹고 또 밥 먹긴 힘들지 않는가. 후식으로는 미니바나나가 딱이다! 미니바나나는 디저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 오기 전 찍은 벚꽃. 밥 먹는 도중에 비가 떨어지기 시작하여 서둘러 입에 쑤셔넣고 좀 돌아다녀보기로 했다. 약 2-3년 전에 와봤던 어린이대공원과는 달랐다. 뭐가 많이 생긴 것도 같고...

식물원에 갔는데 바나나 나무가 보이더라.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가 굉장히 컸는데 놀랍게도 바나나는 약 6개월정도면 성장이 끝난다고 한다. 그러니까 6개월만에 엄청 크게 자란다는 거. 짱 부럽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물원에서 나오니 원숭이들이 있었는데 비가 오는데도 저렇게 새끼를 꼭 안고 있었다. 뭔가 굉장히 귀여운 느낌도 들고... 남은 미니 바나나를 하나 애기원숭이에게 선물해주고 싶었지만....

열대동물관인가? 거기 들렸다가 비도 추적추적 점점 많이 오기 시작해서 동동주나 마시자고 합의를 본 후 대공원을 나왔다. 비가 1시간만 늦게 와줬어도 더 재미있었을텐데.... 아니... 애들이 약속시간만 잘 맞췄어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어린이대공원~ 그래도 간만의 소풍이라 그런지 무지 재미있었다. 그리고 이어진 동동주에 전도 맛 좋았다. 일찍부터 시작해서 마시고 마셔도 시간이 남아돌더라. 다음 번 소풍이나 여행 때는 바나나 케이스 꼭 챙겨서 중간식사로 먹어야지~~

Technorati Profile

"바나나로 보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10 16:52 2008/04/10 16:52
1  ... 293 294 295 296 297 298 
BLOG side banner
Dole 과일농장
과일을 맛있게 먹어 보아요~
관리자글쓰기
Dole Koreatextcubeget rss

Today:369   Yesterday:1894
top